기사 메일전송
“교회가 사회문제 해소에 앞장서지 못한 현실 자성해” - 3.1운동 100주년 종교계 역사적 반성 이어져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9-02-28 14:33:00
  • 수정 2019-02-28 14:33:00
기사수정


▲ ⓒ 강재선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종교계는 과거사를 반성하며, 3.1운동 정신을 기억하고 평화를 염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일본그리스도교협의회(NCCJ)와 한·일 교회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오늘 한·일 교회는 2.8독립선언과 3.1운동을 기억하면서 양국에 남아있는 앙금과 상처, 이를 극복하기 위한 교회 사명에 대한 진솔한 성찰의 필요를 발견한다”고 말했다. 


3.1운동의 민주·평화·비폭력 정신은 지금 한국과 일본의 국내 상황, 양국 사이의 관계에 중요한 이정표가 돼야 한다. 


NCCK는 남한 사회에 팽배한 타자에 대한 적대감에 기생하며 남과 북의 적대적 공생관계를 이어오는 지배세력의 벽이 높고 공고하더라도 오직 평화의 길만을 걸어가겠다며, 3.1운동이 추구했던 아시아의 평화, 나아가 세계 평화를 향한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을 선언했다. 


이어 NCCJ는 진실에 기초한 역사의 화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 일본 헌법 9조 및 입헌민주주의, 그리고 동북아시아의 비무장·비핵지대 확립을 추구하겠다고 선언했다. 


또한 이들은 ▲양국 시민이 주체적·자주적인 존재로 살아갈 수 있는 민주적 터전을 일구는 일 ▲화해의 역사를 만들어가기 위해 한·일 평화시민연대 구축 ▲한·일 양국, 나아가 동아시아 전체에 비폭력 평화에 대한 확신과 실천이 확산되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국교회총연합과 평화통일연대는 3.1정신을 계승하여 강화·발전시켜 나아갈 것이라고 밝히며 역사적 반성을 이어갔다.


▲일제에 보다 적극적으로 저항하지 못한 것 ▲일본제국 패망 뒤 민족 분단의 비극을 초래 ▲교회와 국가 차원에서 일제하의 적폐를 청산하도록 제대로 도전하지 못한 것 ▲남북의 적대적인 대결 구도 속에서 긴장, 갈등, 대립을 조장하는 데에 일정 부분 책임이 있는 것 ▲독재정권에 정의와 평화를 향한 목소리를 더 크게 내지 못한 것을 반성했다. 


또한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사죄, 강제징용에 대한 일본 기업의 배상에 대해 일본이 대승적으로 임할 것을 촉구하면서,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와 북일 관계 개선을 촉구했다. 


오늘 대한민국 5,200만 명 가운데 967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존재함에도 한국교회와 기독인들이 사회문제 해소에 앞장서지 못하는 현실을 자성한다.


이들은 100년 전, 전체인구 가운데 1.3% 남짓한 23만 4천여 명의 기독교인들이 3.1운동 과정에서 주도적으로 참여했음을 자랑스럽게 여기면서도, 오늘날 사회문제 해소에 앞장서지 못하는 현실을 자성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과 북은 물론 세상의 화해와 평화의 사도로서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20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독립운동 과정에서 천주교회가 제 구실을 다 하지 못했다며 과거사를 고백하고 반성하는 담화문을 발표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675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s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