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가스펠:툰] “너희에게 다시 오겠다”
  • 김웅배
  • 등록 2023-05-12 17:10:18

기사수정



제1독서(사도 8,5-8.14-17)


그 무렵 5 필리포스는 사마리아의 고을로 내려가

그곳 사람들에게 그리스도를 선포하였다.

6 군중은 필리포스의 말을 듣고 또 그가 일으키는 표징들을 보고,

모두 한마음으로 그가 하는 말에 귀를 기울였다.

7 사실 많은 사람에게 붙어 있던 더러운 영들이 큰 소리를 지르며 나갔고,

또 많은 중풍 병자와 불구자가 나았다.

8 그리하여 그 고을에 큰 기쁨이 넘쳤다.

14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은 사마리아 사람들이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였다는 소식을 듣고, 베드로와 요한을 그들에게 보냈다.

15 베드로와 요한은 내려가서 그들이 성령을 받도록 기도하였다.

16 그들이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세례를 받았을 뿐,

그들 가운데 아직 아무에게도 성령께서 내리지 않으셨기 때문이다.

17 그때에 사도들이 그들에게 안수하자 그들이 성령을 받았다.


제2독서(1베드 3,15-18)


사랑하는 여러분, 15 여러분의 마음속에

그리스도를 주님으로 거룩히 모시십시오.

여러분이 지닌 희망에 관하여 누가 물어도 대답할 수 있도록

언제나 준비해 두십시오.

16 그러나 바른 양심을 가지고 온유하고 공손하게 대답하십시오.

그러면 그리스도 안에서 이루어지는 여러분의 선한 처신을 비방하는 자들이,

여러분을 중상하는 바로 그 일로 부끄러운 일을 당할 것입니다.

17 하느님의 뜻이라면, 선을 행하다가 고난을 겪는 것이

악을 행하다가 고난을 겪는 것보다 낫습니다.

18 사실 그리스도께서도 죄 때문에 단 한 번 고난을 겪으셨습니다.

여러분을 하느님께 이끌어 주시려고,

의로우신 분께서 불의한 자들을 위하여 고난을 겪으신 것입니다.

그러나 육으로는 살해되셨지만 영으로는 다시 생명을 받으셨습니다.


복음(요한 14,15-21)


그때에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15 “너희가 나를 사랑하면 내 계명을 지킬 것이다.

16 그리고 내가 아버지께 청하면, 아버지께서는 다른 보호자를 너희에게 보내시어,

영원히 너희와 함께 있도록 하실 것이다.

17 그분은 진리의 영이시다.

세상은 그분을 보지도 못하고 알지도 못하기 때문에 그분을 받아들이지 못하지만,

너희는 그분을 알고 있다.

그분께서 너희와 함께 머무르시고 너희 안에 계시기 때문이다.

18 나는 너희를 고아로 버려두지 않고 너희에게 다시 오겠다.

19 이제 조금만 있으면, 세상은 나를 보지 못하겠지만 너희는 나를 보게 될 것이다.

내가 살아 있고 너희도 살아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20 그날, 너희는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또 너희가 내 안에 있으며 내가 너희 안에 있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21 내 계명을 받아 지키는 이야말로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은 내 아버지께 사랑을 받을 것이다.

그리고 나도 그를 사랑하고 그에게 나 자신을 드러내 보일 것이다.”



[필진정보]
김웅배 : 서양화를 전공하고, 1990년대 초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가 지금까지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 에디슨 한인 가톨릭 성당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4 복음서를 컬러만화로 만들고 있다. 만화는 ‘미주가톨릭 다이제스트’에 연재된 바 있다.
TAG
키워드관련기사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가스펠툰더보기
이전 기사 보기 다음 기사 보기
btnPrev").click(function(){ roll_prev(); }) $("#simpleSkin18_71 .btnNext").click(function(){ roll_next(); }) }) })(jQuery)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