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탈원전 정책, 정치적 성향에 따라 지속여부 결정돼선 안돼 - < 2020 기독교대선행동 >, 대선후보들에 탈원전 정책 강화 요구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1-12-09 18:59:51
  • 수정 2021-12-09 18:59:51
기사수정



9일, < 2020 기독교대선행동 >은 각 당 대선후보들에게 탈원전 정책의 강화를 요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지난 2년 동안 코로나 팬데믹은 생태 위기가 몰고 올 위험의 일부분을 보여줬을 뿐 기후 위기의 가공할 위험은 이제 막 얼굴을 드러냈을 뿐이라면서, “탄소 제로 사회를 위한 급격한 사회·정치적 변화를 이끌어 내지 못한다면 인류의 생존은 더 이상 보장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기후위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원자력 마피아’들이 등장하고 이들은 원전을 마치 태양력, 풍력, 지력과 같은 재생에너지 마냥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전은 재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방사능 폐기물로 인해 자연생태계를 다른 방식으로 파괴하고 다음 세대의 미래를 위협한다”면서, “탈원전 정책은 특정한 정권의 정치적 성향에 따라 지속 여부가 결정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대 대선을 앞둔 지금,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탈원전 정책을 덮어놓고 비판하며 원전 중심의 에너지 정책으로 회귀할 것을 계속해서 주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도 현재 건설 중인 원전 뿐 아니라 설계 중인 원전 건설을 국민의견을 통해 수용할 의지가 있는 것처럼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설사 건설 중인 원자력발전소는 비용 문제로 인해 사회적 공론을 모을 필요가 있다 하더라도 설계 중인 원전까지 타협의 여지를 남겨 두는 듯한 발언은 분명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자연과 인간은 분리된 존재가 아니며 성서는 죄와 구원의 문제가 인간만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피조물에 영향을 가르친다(롬 8:21-22)면서, “그러므로 그리스도인은 자연생태계의 보존과 생명체들 간의 생태학적 공존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생명·평화가 넘치는 세계’를 위한 그리스도인의 연대로서 < 2022 기독교대선행동 >은 탈원전 정책의 후퇴를 암시하는 정치인들의 발언을 비판하여 각 당의 대선 후보들에게 탈원전 정책의 강화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7198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