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교회지도자들 무지와 자만과 욕망에서 비롯된 일” - 교회발 코로나19 확산에 기독교교회협(NCCK), 입장문 내고 사죄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0-08-18 14:25:24
  • 수정 2020-08-18 13:51:41
기사수정



▲ 2019년, 전광훈 목사 규탄하는 개신교계 원로들


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가운데, 확진자들이 발생한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극우단체들이 15일 광화문집회를 강행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이번 사태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우리는 교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중심에 있음을 참담한 심정으로 인정하며,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들은 “생명의 안전을 위해 희생적으로 헌신하는 모든 사람들의 노력을 희화화 하며 자행되는 전광훈 씨의 반생명적 행동은, 민주시민의 이름으로 법에 의해 판단을 받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모든 파행들은 이 시대와 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헤아리지 못한 한국교회지도자들의 무지와 자만과 욕망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NCCK는 한국교회의 목표가 코로나19 이전의 ‘모이는 교회’로의 회복일 수 없다고 밝혔다. 생명의 안전과 구원을 위해 ‘흩어지는 교회’ 현장인 삶의 자리에서, 어떻게 예배 드리며 생명의 안전과 구원을 위해 섬길 것인가라는 목표가 중심 잡아야 한다는 것이다. 


‘모이는 교회’의 진정성은 ‘흩어지는 교회’의 삶과 사역을 통해 증명될 수 있다.


또한 “‘모이는 교회’의 시공을 위해 투자되던 자원이, ‘흩어지는 교회’의 삶의 현장에서 보다 직접적으로 이웃과 자연의 안전과 구원을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재구성되어야 한다”고도 했다. 


코로나19 위기상황에서 ‘모이는 교회’의 예배와 집회가 생명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를 지니고 있다면, 희생적으로 스스로를 제한하는 것이 교회의 참된 모습


이들은 교회가 지역사회의 생명안전을 지키는 주체라는 자의식을 갖고 자기 비움의 길을 걸을 때, 그것 자체가 복음의 공적 증언이 되어 교회의 대사회적 신뢰를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금 교회가 잃어버린 사회적 신뢰 역시 단기간에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교회가 지역방대본과 함께 교회 방역 체계를 점검하고 지역사회를 위해 실천해야 할 책무를 준비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NCCK는 “이제는 한국교회 일부의 문제라는 변명을 거두고, 현재의 상황을 우리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하며 함께 나가자”고 청했다. 


“본회는 이 모든 책임을 회피하지 않고 사죄하는 심정으로 대면하면서, 생명의 안전을 지키고 교회의 본질과 대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6680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