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6 14:42:06
기사수정

▲ 우리은행은 디지털 전환에 따라 디지털 혁신을 주도할 전문가 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우리은행 신입사원 대상 사진은 지난 4월 5일에 서울대 AI연구원이 주관한 디지털 금융분야 직업교육 훈련과정 입학식 사진이다. (사진 출처: 서울대학교)



우리은행은 효율적인 문서작성 및 신속한 보고방식 혁신을 위한 협업툴 'We-Note'를 전면 도입한다고 지난 5월 16일 밝혔다.


이번에 도입되는 We-Note(함께 문서를 작성하는 공간)은 클라우드 방식의 웹문서를 이용해 공동 업무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함으로써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또한 필요한 문서를 빠르게 검색해 활용하는 등 본격적인 협업 업무가 가능하게 된다.


우리은행은 We-Note 시스템 접속으로 문서확인 및 결재가 가능한 비대면 보고 체계를 구축했다. 각종 회의 시에도 태블릿PC를 활용한 페이퍼리스 시스템을 갖춰 환경 보호에도 기여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및 태블릿PC를 이용해 문서작성·편집이 가능한 스마트오피스 환경도 구축해 재택근무 등 비상상황 발생 시에도 업무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We-Note 도입으로 공동 업무시간이 획기적으로 감축되고 업무 효율성 증대도 기대된다."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해 더욱 향상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05328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