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12 11:00:59
  • 수정 2022-05-12 11:04:31
기사수정



일은 그 자체로 소중하고 가치 있음을 인식하고,

직무에 대한 책임감을 불러일으키는 직업윤리에 대해 박화춘 박사가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월간HRD』 5월호에서는 더욱 풍부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05328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