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04 10:59:37
기사수정

▲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온라인을 통해 `리인벤트 데이` 행사를 개최해 새로운 조직문화 방향성과 실천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출처: LG전자)



LG전자는 지난 53일 조주완 CEO와 임직원들이 온라인에서 실시간으로 새로운 조직문화의 방향성과 실천 방안을 놓고 격의없이 소통하는 ‘REINVENT Day’를 열었다고 밝혔다.

 

‘REINVENT LG전자는 구성원 스스로가 즐겁운 변화를 주도하고 새롭게 LG전자를 재가동하자는 의미이다.

 

LG전자는 지난 2월 초부터 국내외 임직원 대상으로 서베이를 실시했고, 그 결과 소통의 어려움, 보고를 위한 보고, 느린 실행력 등에 개선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다수 나왔다.

 

이에 구성원들의 생각을 담아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의 변화를 이루어 낼 수 있는 8개의 핵심가치(소통, 민첩, 도전, 즐거움, 신뢰, 고객, 미래준비, 치열)를 뽑아 이를 실행하기 위한 11가지 ‘REINVENT LG전자가이드를 마련했다.

 

LG전자 구성원들이 새롭고 발전된 모습의 LG전자를 만들기 위해 도출한 핵심가치 가운데 소통즐거움은 구성원들이 서로의 다양성을 존중하고, 효과적으로 소통함으로써 즐겁게 일하는 문화를 만들자는 것이다.

 

또한, ‘꽉 막힌 소통은 LG전자 손상의 원인이 된다는 소통 과정에서 예의상 할 말을 못하거나, 돌려말해 의미가 곡해되지 않도록 하고, 솔직하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이야기해서 투명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회의실은 정답을 말하는 곳이 아니다 생각을 말하는 곳이다는 회의는 모든 것을 뽑아내는 과정이지 결과가 전부가 아니기에 부담을 내려놓고 생각을 자유롭게 교류해 시너지를 내보자는 의미다.

 

민첩’, ‘도전’, ‘치열은 형식적인 보고를 확 줄이고, 혁신을 위한 도전을 인정하며, 결정된 내용은 과감하고 속도감있게 실천하자는 것을 의미한다. 회의 시에도 보고가 아닌 생각을 발전시키고 토론하는 데 더 집중하자는 의미도 담고 있다.

 

신뢰’, ‘고객’, ‘미래준비는 고객에 대해 끊임없이 배우고 연구하며, 고객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말 조주완 CEO 취임 이후, ‘최고의(First), 유일한(Unique), 새로운(New)’ 혁신적인 고객경험을 의미하는 고객 ‘F·U·N’ 경험을 추구하고 있다. 이는 고객도 모르는 고객을 알자는 고객도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불편까지도 솔루션을 제안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고객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고객으로부터 모든 생각과 행동이 출발해야 한다는 가이드다.

 

조 사장은 이날 온라인 미팅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기업들은 강력한 조직문화를 가지고 있다.”미래를 주도하기 위해 민첩하고 즐거운 LG전자만의 조직문화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아울러 ‘REINVENT Day’를 마치고 전 임직원들에게 보낸 CEO 레터를 통해서도 조 사장은 바꿀 수 있는 것들 바꿔봅시다. 바꿀 수 없다고 생각한 것들도 바뀌봅시다. LG전자 새롭게 태어나봅시다.”라며 조직문화 변화를 위한 실행을 거듭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05327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