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29 09:36:42
기사수정

▲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11월 3일 서울시청 신청사 다목적홀에서 열린 ‘청렴 소통 콘서트’에서 직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사진 출처: 서울시)



오세훈 서울장은 113일 서울시청 신청사 다목적홀에서 열린 청렴 소통 콘서트에서 서울시의 청렴도가 대한민국의 청렴도를 각오로 공직 풍토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현장에 20여명의 직원만 참여하고, 본청·사업소 전 구성원을 대상으로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오 시장은 갑질·조직문화를 주제로 한 짧은 드라마를 구성원과 시청하고, 간부·직원 등 현장 패널들과 함께 토크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청렴은 공직자로서 가져야 할 책임감일 수도 있지만 다른 말로 올바른 품행의 일상화, 물질적 욕심에 대한 인내로도 표현할 수 있다.”면서 내부 구성원이 느끼는 불합리한 부분을 적극 개선해 더 나은 행정, 공정한 시정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날 갑질사례를 내용으로 한 영상을 시청한 후 오 시장은 빠른 퇴근을 약속하기도 했다. 그는 4월 부임해 정신없이 바쁘다 보니 퇴근 시간인 6시 이후에도 업무를 챙겨 구성원이 퇴근을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것도) 갑질이라면 갑질로 볼 수 있을 거 같다.”며 웃었다. 그는 이어 급한 현안이 아니면 가능한 일찍 퇴근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청렴한 서울시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으로 추진된다. 시는 전 구성원 청렴 의무교육을 비롯해 기관별 업무특성에 맞는 청렴·조직문화 개선 과제를 발굴하고 실천하는 ‘1·본부·1청렴 실천과제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0528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