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4-09 13:24:19
  • 수정 2021-04-09 13:52:03
기사수정

▲ 롯데는 업무의 본질에 집중하며 이를 효율적으로 반영하기 위한 조직문화를 구축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신동빈 롯데 회장이 `2021 상반기 롯데 `CM(Value Creation Meeting)`에서 수평적인 조직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모습이다. (사진 출처: 롯데)



롯데가 구성원 채용 시 인재 역량 검증을 강화하며 실제 업무 수행에 특화된 인재육성 및 수평적 조직문화를 구축할 계획을 밝혔다.


롯데는 지난 47일 고유 인적성 진단 엘탭(L-TAB)’을 도입해 9년 만에 채용인증 전면 변경했으며, 실제 업무 상황과 유사한 가상 과제를 부여해 상황판단력과 문제해결능력을 갖춘 우수한 인재를 선발한다.


롯데인재개발원은 엘탭을 객관식 위주 문제 풀이에서 실제 업무 상황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바꾸며, 구체적으로는 이메일, 보고서, 메신저 등에서 문제해결에 필요한 정보들이 제공된다.


▲ 사진은 인적성 진단 `엘탭` 으로 전면 변경된 인재 역량 검증 사항을 기록한 목록이다. (사진 출처: 롯데)


이러한 진단 방식은 업무 중심적인 조직문화를 조성하는데 기반이 될 것으로 예측되며, 국내외 인적성 중 최초로 시도라는 의미도 가진다.


또한, 응시자 편의와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엘탭전 과정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진단으로 변경한다. 사전 본인 인증을 통해 진단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감독위원이 온라인으로 화상 감독한다.


롯데는 변경된 엘탭을 지난 3월부터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롯데렌탈, 롯데푸드, 롯데케미칼 등 7개사부터 적용하고, 4월 중순부터 계열사별 일정에 따라 진단을 확대한다. 응시자의 엘탭합격 결과는 해당년도 반기 동안 유효하다.


이외에도 롯데는 올해부터 정기 공채를 중단하고, 계열사가 주도하는 상시 채용을 전면 도입했다. 이와 함께 그룹 공채 기수제를 폐지하며 롯데가 지향하는 다양성을 강조한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필요한 시점에 빠르게 확보하고 공정하고 안전한 방식으로 채용한다는 방향성에 맞춰 채용 방식을 변화시키고 있다.”채용 과정을 더욱 공정하고 정교하게 운영해 그룹의 미래 경쟁력을 책임질 우수 인재 확보에 더욱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50523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