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얼빈에서의 안중근의사 삶 담은 음악회 열려 - 오는 26일 오후 7시 과천시민회관 대극장
  • 문미정
  • moon@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1-10-22 12:21:45
  • 수정 2021-10-22 12:21:45
기사수정


오는 26일, 안중근의사 하얼빈 의거 112주년 기념 ‘안중근의사 음악연가(連歌) - 하얼빈의 열하루‘ 음악회가 열린다. 


음악회는 112년 전 일제 치하에서 조국의 독립과 동양평화를 이루고자 했던 안중근 의사의 삶 중 하얼빈에서의 여정을 바탕으로 기획, 창작 되었다.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는 안중근 의사가 하얼빈에 도착한 시점부터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 역에서 민족의 적 이등박문을 처단할 때까지 열하루 동안 벌어진 일들을 조국, 독립, 가족, 그리움, 아픔, 사랑, 동지, 단지동맹, 투쟁의 정서를 담아 아름다운 노래로 풀어내기 위해 민화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지휘 박경숙)과 함께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음악회는 암중근의사기념사업회, 민화국악관현악단, 과천문화재단이 주최하며 26일 오후 7시 과천시민회관 대극장에서 열린다. 


음악회는 무료이며 예매는 과천문화재단을 통해서 가능하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7159
기자프로필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