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내 종교계, 100일 넘게 지속되는 미얀마 사태 국제사회 대응 촉구 - 미·중·러 비롯 태국, 인도 등 주변국도 유혈사태 중단 위해 협력해야
  • 강재선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21-05-13 19:35:22
  • 수정 2021-05-13 19:35:22
기사수정



▲ (사진출처=불교닷컴)


미얀마 군부의 학살행위가 중단되도록 국제사회는 즉각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이행하라


지난 2월 1일부터 100일이 넘도록 이어지고 있는 미얀마 사태의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의 대응을 촉구하는 종교계 기자회견이 미국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13일, <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불교행동 >, < 프란치스칸 JPIC >, < 원불교 시민사회 네트워크 >, < 국제기후종교시민(ICE)네트워크 > 등을 비롯한 종교계 시민단체들은 국제사회의 향방을 좌우하는 미국, 중국, 러시아와 미얀마 군부에게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인도, 베트남, 태국 정부를 향해 미얀마 쿠데타 중단에 앞장설 것을 요구했다.


종교계 시민단체들은 “미얀마 군부의 학살행위가 중단되도록 국제사회는 즉각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이행하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군부의 쿠데타로 800여 명이 사망하고 8천여 명이 체포되었으며 인접국인 태국, 인도 국경으로 피난을 간 미얀마인의 숫자가 5만 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장 먼저 미국, 중국 등으로 구성된 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더욱 강경한 목소리로 ▲대미얀마 무기 수출 금지 위한 포괄적 조치 ▲미얀마 군부 해외자산 동결 ▲미얀마 군부 운영 기업에 대한 직간접 투자 중단을 주문했다.


중국과 러시아가 자국의 이익 때문에 폭력과 인권탄압이 자행되는 현실을 부추기거나 외면한다면 그것은 훗날 그들의 미래 세대에게 가장 치욕스러운 불명예로 기록될 것


특히 미얀마 군부와 협력관계를 맺고 있는 국가들에 대해서도 경제·군사적 협력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이들 강대국들이 미얀마 사태의 해결을 위해 대화와 협력을 추구하길 바라며, 이는 곧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길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유엔(UN)과 아세안(ASEAN)이 국민통합정부(NUG)를 합법정부로 승인하고 지지해줄 것도 함께 요구했다. 국민통합정부는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민족민주동맹당(NLD)이 구성한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를 비롯해 미얀마 소수민족 등 군부를 반대하는 이들이 결집한 세력으로 자신들을 미얀마 합법정부라고 일컫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국민통합정부를 ‘테러 단체’로 규정하고 이들에 대한 탄압을 대대적으로 예고한 상황이다. 국민통합정부는 자신들을 미얀마의 합법정부로 선언하고 민주진영 인사들을 중심으로 지난 5일 군부 세력의 폭력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기 위해 ‘인민방위군’(People’s Defnece Force, PDF)을 창설하고 군사력을 집결시키고 있다.


종교인들은 "서명에 참여한 전 세계 종교인들과 각 종교 단체들을 대표하여 국제사회가 미얀마 군부의 민간인 학살을 중단시키고 미얀마의 합법적인 정부의 재건을 위해서 아래와 같은 조치를 취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글로벌 서명운동을 추진해온 한국의 종교단체들은 미얀마 군부정권의 종식과 미얀마의 민주주의가 실현되는 날까지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는 미얀마 시민들과 함께 연대하고 협력할 것“고 호소했다.


아세안서 합의한 미얀마 사태 해결 위한 5개 조항 이행 불투명 


이들은 지난 4월 한 달 간, 미얀마 사태의 해결을 촉구하는 전 세계 60여 개국 종교·시민단체 220여 개와 5,000여 명의 서명을 받았다.


종교계 시민단체들은 서명결과를 미국대사관, 중국대사관을 비롯해 러시아, 이스라엘, 태국, 인도, 베트남대사관에 전달했다.


한편, < 미얀마 민주주의를 위한 불교행동 >, < 프란치스칸 JPIC >는 지난 4월부터 11-13시 사이에 미국대사관 앞에서 1인 피켓시위를 전개하여 국제사회가 더욱 적극적으로 미얀마 사태 해결에 나서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동남아국가연합 아세안(ASEAN)은 지난 4월 24일 미얀마 쿠데타를 주도한 군부 최고사령관 민 아흥 흘라잉(Min Aung Hlaing)을 아세안 회의에 초대하여 국가 지도자로 인정하는 듯 한 입장을 취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자리에서 미얀마와 동남아시아 국가들은 ▲군부 폭력 즉각 중단 ▲군부·민주진영 간 대화 개시 ▲아세안 특사·대표단 대화 중재 및 미얀마 방문 ▲인도적 지원을 비롯한 5개 항에 합의했다. 하지만 합의 이후에도 군부의 폭력이 이어지고 사흘 뒤인 27일에는 “상황이 안정된 뒤에” 합의 사항을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하여 사실상 국제사회간의 합의를 무시하고 유혈사태를 멈출 생각이 없음을 내비쳤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7038
기자프로필
관련기사
댓글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비회원 이름 패스워드 자동등록방지
연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